로이킴 어쩌면 나  (또 오해영 OST)

Roy Kim -或許我 (又,吳海英OST)-一

 

歌詞:

애써 괜찮은 웃고 있어도      努力 裝作沒關係笑著也還是

눈가엔 슬픔이 고였지, 언제나  那眼角卻總是著悲

 

그대의 상처를                  你的傷痛

누구보다 알고 있어서        我比誰都要了解

어떤 말도 없어서 아파와   卻無法說什麼,所以心疼

이런 마음을 어떻게 해야 할까  我這樣的心情該如何是好

 

그댄 바람처럼               你像風一樣

마음을 흐트러뜨리지만    打亂我的心

어쩌면 아주 오랫동안    但或許我長久以來

그댈 기다려 것만 같아   就是在等著你的到來

 

애써 무심한 돌아섰지만    努力 裝作無心地轉身也還是

피하려 할수록 그대가 그리워  越逃避 越想你

이제는 이상 마음을   從現在起,我再也無法

숨길 수가 없어             隱藏我的心了

 

그댄 바람처럼

마음을 흐트러뜨리지만

어쩌면 아주 오랫동안

그댈 기다려 것만 같아

 

마치 그댈 만나기 위해     像是為了要遇見你

모둘 견뎌온 것만 같아  而忍受了過去的所有一切

 

그댄 별빛처럼     你像星光一樣

별빛처럼       像那星光一樣

어두운 마음에 스며들어 進到我黯淡的心裡

어쩌면 그대를 만나    或許我遇見你後

행복을 찾게 것만 같아  可能就能找到幸福

 

minyo2008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1) 人氣()


留言列表 (1)

發表留言
  • minyo2008
  • 這是上課時,和學生一起聆聽的一首韓文歌,是最近很紅的韓劇「又,吳海英」的OST, 歌詞寫得很詩情畫意。